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건축문화재 벽체 사례집」 보고서 발간
작성부서 건축문화재연구실 보도일 2023년 01월 13일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144

국립문화재연구원, 건축문화재에 남겨진 벽체기술 조사 내용 수록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원장 김연수)은 사라져 가는 전통기술의 계승과 보존을 위하여 건축문화재에 남겨진 벽체기술의 조사 내용을 수록한 「건축문화재 벽체 사례집」을 발간하였다.

조선시대 니장(泥匠)이 사용했던 전통건축기술은 일제강점기 이후 그 명맥이 끊겨 문화재 수리복원 현장에 바로 적용하기가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에 국립문화재연구원에서는 고문헌 번역, 해체 수리 현장 조사 및 수리 기록 분석, 장인 의견 청취 등 다방면의 니장기술 연구를 통해 전통건축기술을 찾아나가고 있다.
* 니장(泥匠): 건축 공사에서 벽이나 천장, 바닥에 흙, 회 등을 다루는 장인

이번에 발간된 「건축문화재 벽체 사례집」은 니장기술 연구의 네 번째 성과물로서, 2019년부터 축적해온 연구내용을 토대로 건축문화재에 남겨진 벽체기술의 조사 내용을 전통벽체 정의, 수리기록, 현장사례로 나누어 3권의 책자에 담았다.

▲ 1권 「건축문화재에 남겨진 벽체기술」에는 연구개요, 선행연구로 살펴본 벽체 구성재료, 중복·혼용되어 쓰이던 벽체 구성부재의 효율적인 사용을 위한 용어 제안과 이를 통한 벽체기술의 재해석 내용을, ▲ 2권「기록에서 찾아본 벽체기술」에는 수리보고서 상에 기록된 국가지정 건축문화재 국보 10건의 벽체공사내용을, ▲ 3권「현장에서 찾아낸 벽체기술」에는 실제 국가지정 건축문화재 10건의 해체수리현장에서 시공된 벽체의 재료와 시공기술을 정리하여 수록하였다.

보고서는 관심 있는 국민 누구나 쉽게 열람하고, 학술연구에 널리 활용할 수 있도록 국립문화재연구원 문화유산연구지식포털(https://portal.nrich.go.kr)에서 열람 가능하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은 이번 보고서가 비교적 알려지지 않았던 조선시대 전통건축기술의 귀중한 연구 자료로서 실제 문화재 수리복원 현장에 전통건축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앞으로도 전통건축기술의 계승 및 보존을 위하여 해체수리현장 조사, 벽체 재료·구조실험 등 관련 조사연구를 꾸준하게 이어나갈 계획이다.


「건축문화재 벽체 사례집」 보도자료용 사진.jpg

< 「건축문화재 벽체 사례집」 >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상업적,비상업적 이용 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문화재연구원 건축문화재연구실
한 욱 연구관(☎042-860-9229), 홍은기 연구사(☎042-860-9350)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메뉴담당자담당부서 : 문화재청 담당자 : 문화재청 대변인실 연락처 : 042-481-467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