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 물리탐사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매장문화재 연구와 관련한 지하내부구조 파악을 위해 지구물리탐사 방법을 도입하여 유적탐사를 실시하고 있다.


고고 물리탐사란?

고고 물리탐사는 지구 물리학을 중심으로 전자공학, 컴퓨터기술을 활용하여 매장문화재 발굴 등 문화재 조사·연구를 지원하는 분야이다. 비파괴탐사를 통하여 문화재의 매장위치와 깊이, 크기, 분포양상 등을 컴퓨터로 영상화할 수 있어 발굴계획 수립에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자료제공이 가능하다. 고고학적 자료와 과학적인 탐사자료의 비교·검토 및 연구를 통하여 확보된 자료를 활용, 발굴기간 및 비용절감을 할 수 있어 발굴계획수립과 조사에 많은 도움이 된다. 또한 보전되는 국가중요문화재에 대하여 탐사를 실시함으로써 고고학적 연구자료를 제공할 수 있다.



지하투시레이더탐사(GPR) Ground Penetrating Radar

GPR은 전자기파를 지표면에서 지하로 송출한 후 수신하는 도중 송신 전자기파와 수신 전자기파의 진폭 차이 및 수신되기까지의 걸린 시간을 측정하여 분석하는 기술로서 고분, 건물지, 패총, 가마 등과 같은 매장문화재 조사에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다.

지하투시레이다탐사
지하투시레이다탐사
지하투시레이다탐사

경주월성(사적 제16호)

경주는 신라 천년(B.C.57~A.D.935)의 수도이며, 월성은 왕성(王城)이다. 월성의 전체 둘레는 1,841m, 동서길이가 860m, 남북길이는 260m, 성 내부 면적은 112,500㎡(약 34,000평)이다. 1980년대부터 해자지역을 중심으로 발굴을 추진하고 있으며, 내부지역은 보존하고 있어 GPR탐사로 유용한 자료를 얻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