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 물리탐사

국립문화재연구소는 매장문화재 연구와 관련한 지하내부구조 파악을 위해 지구물리탐사 방법을 도입하여 유적탐사를 실시하고 있다.


고고 물리탐사란?

고고 물리탐사는 지구 물리학을 중심으로 전자공학, 컴퓨터기술을 활용하여 매장문화재 발굴 등 문화재 조사·연구를 지원하는 분야이다. 비파괴탐사를 통하여 문화재의 매장위치와 깊이, 크기, 분포양상 등을 컴퓨터로 영상화할 수 있어 발굴계획 수립에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자료제공이 가능하다. 고고학적 자료와 과학적인 탐사자료의 비교·검토 및 연구를 통하여 확보된 자료를 활용, 발굴기간 및 비용절감을 할 수 있어 발굴계획수립과 조사에 많은 도움이 된다. 또한 보전되는 국가중요문화재에 대하여 탐사를 실시함으로써 고고학적 연구자료를 제공할 수 있다.



지하투시레이더탐사(GPR) Ground Penetrating Radar

GPR은 전자기파를 지표면에서 지하로 송출한 후 수신하는 도중 송신 전자기파와 수신 전자기파의 진폭 차이 및 수신되기까지의 걸린 시간을 측정하여 분석하는 기술로서 고분, 건물지, 패총, 가마 등과 같은 매장문화재 조사에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다.

지하투시레이다탐사
지하투시레이다탐사
지하투시레이다탐사

경주월성(사적 제16호)

경주는 신라 천년(B.C.57~A.D.935)의 수도이며, 월성은 왕성(王城)이다. 월성의 전체 둘레는 1,841m, 동서길이가 860m, 남북길이는 260m, 성 내부 면적은 112,500㎡(약 34,000평)이다. 1980년대부터 해자지역을 중심으로 발굴을 추진하고 있으며, 내부지역은 보존하고 있어 GPR탐사로 유용한 자료를 얻고 있다.

위성세부 위성세부
결과확대 복사 결과확대 복사

결과해석

경주는 신라 천년(B.C.57~A.D.935)의 수도이며, 월성은 왕성(王城)이다. 월성의 전체 둘레는 1,841m, 동서길이가 860m, 남북길이는 260m, 성 내부 면적은 112,500㎡(약 34,000평)이다. 1980년대부터 해자지역을 중심으로 발굴을 추진하고 있으며, 내부지역은 보존하고 있어 GPR탐사로 유용한 자료를 얻고 있다.

1구역 1구역

GPR 탐사결과 방형 건물지 7동(3×4칸 규모 내외)과 담장석열이 확인되고 있다. 남쪽편에 규모가 다양하고 장방형을 띠는 별도의 건물지 적심군이 확인되고 있다.

2구역 2구역

성내로 들어올 수 있는 출입시설로 추정되는 곳이 확인되었다. 성벽중 낮은 부분을 중심으로 담장이 둘려있고 방어용도로 추정되는 건물지가 있다. 석빙고와 인접해서 방형 건물지 2동이 확인되어 1구역의 건물지 7동과 연결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3구역 3구역

이곳에서는 폭이 40m 이상 되는 폐곡선이 확인되었다. GPR 수직단면상에는 마치 접시의 단면 형태를 띠고 있다. 성내 서편에서 지표조사로 확인된 연못지와 형태와 크기가 비슷하여 깊이 0.5m 정도의 연못지로 추정하고 있다.

4구역 4구역

성의 동편 말단부인 이곳에는 5개의 대형 초석이 지표에 노출되어 있다. GPR 탐사결과 추정했던 것보다 훨씬 큰 건물지이며, 주변으로 여러 동의 건물지가 확인되었다. 성벽의 경사면과 평지가 접한 곳은 석열이 나타나는데, 배수로가 축조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담당부서 : 고고연구실 담당자 : 남상원 연락처 : 042-860-9339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