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지역 문화재 기관과 문화재 분석장비 공동활용
작성부서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보도일 2022년 02월 23일
작성자 한우림 조회수 692

- 경남도·부산·울산 지역 발굴조사기관과 ‘함께 가야하는 길’추진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소장 유은식)는 올해 3월부터 지역 내 문화재 관련 기관과 문화재 분석 장비를 공동으로 활용하는 ‘함께 가야하는 길’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2022년 현재, 경상남도·부산광역시·울산광역시에 30여 개 발굴조사기관이 등록되어 활동 중이지만 자체적으로 문화재 분석 장비를 운용하는 기관은 거의 없는 실정으로, 대부분은 출토된 유물에 대한 기본적인 보존처리만 하거나 별도의 비용을 들여 전문기관에 분석을 위탁하여 처리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지역 내 발굴조사기관의 어려움을 줄이고, 문화재 조사연구의 질적 향상을 위하여 지방자치단체 또는 대학, 발굴조사기관의 신청을 받아 문화재 분석 장비를 공동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 대학박물관 1개소, 공립박물관 3개소, 발굴법인 25개소 등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1990년 설립 이후 경상남도·부산광역시·울산광역시에 있는 가야문화권역의 중요유적과 유물 조사·분석 등 국가연구기관으로서 문화유산 보존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해왔다. 이와 더불어 ‘함께 가야하는 길’ 사업을 새롭게 추진하여 지역 내 발굴조사기관 지원 등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지방문화의 균형 발전과 문화재 조사연구 품질 개선에 이바지하고자 한다.


행사에 참여하는 지방자치단체, 대학, 발굴조사기관은 ‘가야문화권 문화재 분석 장비 공동 활용지원 누리집(https://www.zeus.go.kr/cloud/gaya)’을 통해 분석 장비의 공동 사용을 신청할 수 있다. 공동 사용 신청이 가능한 분석 장비는 금속·토기·안료·유리구슬 등 출토 유물의 미세조직과 성분 분석을 위한 주사전자현미경 시스템(SEM-EDS)과 이동형 X(엑스)선 형광분석기(P-XRF), 멀티미디어 영상현미경과 목제 유물 수종 분석을 위한 생물현미경, 목간의 묵서 확인을 위한 적외선카메라 등이 있으며, 다양한 재질의 출토유물 제작기법을 더 과학적으로 확인하게 되어 조사연구의 질적 향상과 문화재 보존에 보탬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청한 장비는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가 함께 참여하여 접수된 순서대로 운용할 예정이다.
* 주사전자현미경 시스템(SEM-EDS, Scanning Electron Microscope-Energy Dispersive Spectroscopy)
이동형 X선 형광분석기(P-XRF, Portable-X Ray Fluorescence spectrometer)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가야문화권 조사·연구 발전을 위하여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하며, 조사·연구 성과를 국민과 공유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크기변환]1-1.주사전자현미경 시스템.jpg

<주사전자현미경 시스템>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 변영환 연구관(☎055-211-9013), 한우림 연구사(☎055-211-9018)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메뉴담당자담당부서 : 문화재청 담당자 : 문화재청 대변인실 연락처 : 042-481-467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