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부여 왕릉원 3·4호분 구조와 축조과정 밝혀졌다
작성부서 국립부여문화유산연구소 보도일 2023년 10월 23일
작성자 오동선 조회수 6624

고분 보호 위해 호석·깬돌 활용, 장식금구·연화문수막새로 조영 시기 가늠… 발굴현장 공개(10.25.)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소장 임승경)는 10월 25일 수요일 오후 2시에 부여 왕릉원 3·4호분 발굴조사 현장을 공개한다.
* 발굴현장: 충청남도 부여군 능산리 산15-5(부여 왕릉원)
* 부여 왕릉원: 백제의 사비 도읍기인 538~660년까지 123년간 재위한 왕과 왕족들의 무덤이다. 2015년 7월 4일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로 등재된 후 2021년 9월 17일 ‘부여 능산리 고분군’에서 현재 명칭으로 변경되었다.
* 부여 왕릉원의 구성 : 중앙과 동·서 고분군으로 나뉜다. 1971년 정비·복원공사를 통해 중앙고분군 7기, 서고분군 4기의 고분(봉분)이 복원되었고, 동고분군의 7기는 아직 복원되지 않았다.

부여 왕릉원 3·4호분은 일제강점기에 일본인들이 각각 한 차례씩 조사는 했었다. 그러나 도굴갱을 타고 돌방 안으로 들어가 바닥에 놓인 유물을 수습하고, 돌방 내외부 사진과 실측도면을 제시하는 데 그쳐 고분 조사에서 기본적으로 파악해야할 봉분과 돌방의 관계, 봉분 흙의 종류, 조사 당시 주변 지형 등에 대한 면밀한 기록이 없었다. 또한 1971년 부여 왕릉원 일대에 대대적인 정비 공사까지 진행된 탓에 본래 경관도 크게 훼손된 상태였다.

이에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는 2020년 중앙고분군 일대에 대한 시굴조사를 먼저 진행하여 3·4호분의 매장시설과 봉분의 위치가 다르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후 2021년부터 올해까지는 봉분 조사를 실시하여 경관복원을 위한 입지 특성과 고분의 구조, 축조과정을 확인했으며, 조영 시점을 짐작할 수 있는 유물 자료도 확보했다.

먼저, 일제강점기 지형도와 발굴조사 결과를 종합해 볼 때 중앙고분군에는 서쪽과 동쪽에 두 개의 능선이 있었다. 3·4호분은 서쪽 능선에 위치하며, 동쪽의 얕은 골짜기를 사이에 두고 나머지 고분들이 위치하는 형세이다.
또한, 고분의 구조와 축조과정은 다음과 같이 확인되었다. 먼저, 고분을 조성할 위치에 돌방의 출입구를 기준점으로 직경 20m 내외의 봉분을 구획한다. 경계지점에 고분의 외부를 보호하기 위해 높이 40㎝, 너비 25㎝ 내외의 다듬은 돌(호석)을 세우고, 그 내부에 봉분을 쌓았다. 이때 호석을 따라 그 바깥으로 1.4m 가량 사이를 두고 깬돌을 열지어 놓았다.

돌방은 당시 생활면에서 4.5m 가량을 굴착하여 평면 ‘凸’자 형의 구덩이를 조성하였는데, 능선 정상부 쪽이 돌방의 뒷벽이고, 경사면 아래쪽이 출입구여서 출입구 쪽으로 갈수록 얕아지는 구조이다. 돌방은 잘 다듬은 판석을 이용해서 만들었으며 봉분은 돌방 천장을 기준으로 3.5m 가량이 남아 있었다. 시신을 안치하고 출입구에는 판석을 막아두고 널길은 흙으로 채운 뒤 고분 외곽의 호석을 연결하였다.
* 널길: 무덤의 입구에서 시신을 두는 방까지 이르는 길

3호분과 4호분은 기본 축조과정은 동일하지만 세부적인 차이가 있는데, 3호분은 돌방 중심을 기준으로 봉분을 동쪽과 서쪽을 번갈아 가며 쌓았지만, 4호분은 수평으로 쌓았다. 또한 3호분에서는 돌방의 출입구에 대형 석재를 덧대고 바닥에 널찍한 석재 2매를 겹쳐 만든 단과, 널길의 배수로(너비 60cm, 최대 깊이 100cm) 등이 확인되었지만, 4호분에서는 추가 시설이 따로 확인되지 않았다.

고분 조영 시점을 알 수 있는 유물도 확보했다. 4호분에서는 동에 금을 입혀 만든 불꽃형태의 목관 장식금구(裝飾金具)가 확인되었는데, 익산 쌍릉 출토품과 동일하다. 3호분에서는 호석열의 석재 사이에서 암키와 편, 널길 채움토에서 연화문수막새 조각이 확인되었다. 이 기와들은 모두 인접한 능산리사지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것으로 고분 조영 과정에서 유입된 것으로 판단된다.
* 호석열: 무덤의 외부를 보호하기 위해 돌을 이용하여 만든 시설물로 무덤 가장자리를 따라 열지어 있음
* 연화문수막새: 목조건축 지붕의 기왓골 끝에 부착하는 기와로 끝단의 전체에 연꽃 문양이 찍혀있음

이번 공개 설명회는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전화(☎041-830-5611)로 문의하면 된다. 단 우천 시 취소될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은 이번 발굴조사를 통해 확인된 성과가 1,500여 년 전 부여 왕릉원이 운영될 당시 경관 복원을 위한 중요 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앞으로도 생생한 발굴조사 현장을 가까이서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는 적극행정을 실시하여 국민의 문화유산 향유 기회를 넓혀나가고자 한다.


1. 부여 왕릉원 전경.jpg

< 부여 왕릉원 전경 >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출처표시)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한송이 연구관(☎041-830-5640), 오동선 연구사(☎041-830-5611)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메뉴담당부서 : 국가유산청 연락처 : 042-481-462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