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ㆍ국립백두대간수목원 학술교류 협약
작성부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작성자 최문정
보도일 2019년 08월 27일
조회수 292

- 고대 종자(種子) 조사연구 관련 학술교류·공동연구 / 8.27. 오전 11시 천존고 -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산림청 산하 공공기관인 국립백두대간수목원(원장 김용하)과 27일 오전 11시,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내 출토유물열람센터인 천존고(天尊庫)에서 문화유산 조사와 공동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두 기관은 발굴조사 현장에서 수습된 고대 종자에 대한 조사‧연구‧보존‧관리 부문에서 협업체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하였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 고대 종자 조사․연구․보존․관리 등을 위한 공동 학술연구, ▲ 공동 학술연구에 필요한 고대 종자와 현생 종자의 공유‧연구협력, ▲ 공동 학술연구의 정밀한 기록 작업 추진과 성과‧활용사항 등 공유, ▲ 기타 학술정보와 간행물 교환, 자문 등이다.


  두 기관은 고대와 현대의 종자 비교연구를 통해 그 변천과정을 추적한다.  또한, 공동 조사‧연구 작업은 학제 간 연구를 통해 과거와 현재의 연결고리를 확인하고, 나아가 신라 시대 종자를 시드볼트(Seed Vault)에 영구 저장하는 등의 작업은 미래를 위한 자료를 축적하는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 것이다. 발굴조사 과정에서 출발하는 공동연구는 한반도에서 자생했던 종자 연구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시드볼트(Seed Vault): 기후변화로 인한 자연재해, 전쟁, 핵폭발과 같은 지구 대재앙으로부터  식물유전자원을 보전하고 미래를 준비하는 중요한 시설로 현대판 노아의 방주로 불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천년 고도 경주를 중심으로 한 신라문화권 조사‧연구의 중심기관으로, 고대의 환경 복원 연구를 주도적으로 추진하여 유적에서 출토된 다양한 고대 종자(種子) 등을 60여 종 이상 확보해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백두대간의 숲과 자연을 체계적으로 보호하고 자생식물과 고산식물을 수집‧연구하는 역할을 담당하며, 특히, 세계 최초의 야생 종자보존시설인 시드볼트(Seed Vault)를 보유하고 있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이번 업무협약의 성과를 공동 조사·연구와 심포지엄 개최 등을 통해 국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신라문화유산에 대한 조사·연구와 관련하여 국내외 관련 기관과의 긴밀한 협력과 공동 연구체계를 지속적으로 구축할 것이다.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상업적,비상업적 이용 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문화재연구소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이채원 연구관(☎054-777-6386), 최문정 연구사(☎054-777-6390)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담당부서 : 문화재청 담당자 : 문화재청 대변인실 연락처 : 042-481-467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