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굴조사

발굴조사 상세
유적명 부여 관북리 백제유적(扶餘 官北里 百濟遺蹟)
시대 조사기간 2001년~현재
소재지 부여군 부여읍 관북리 일대 지정사항
저작권자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이용범위 제4유형 /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부여 관북리 백제유적(사적 제428호)은 백제시대 왕궁터로 추정되는 곳으로 1982년~1992년까지 7차에 걸쳐 충남대학교 박물관에 의해 조사된 바 있다. 발굴조사 결과, 백제시대 연못을 비롯하여 도로, 하수도, 건물터 등이 발견되어 이 일대가 백제 사비시대 왕궁지였을 가능성을 높여주었다.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에서는 부여군의 대행사업으로 2001년부터 3차례에 걸친 조사를 실시하였으며, 기존의 조사성과를 바탕으로 왕궁의 위치 및 범위와 구조에 대한 실마리를 찾고자 이후에도 지속적인 발굴조사를 실시할 예정에 있다.

2001년도(제8차) 조사에서는 현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 남편의 미조사지역과 백제 연지(蓮池)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여 연지와 관련된 목주열(木柱列)과 연지 이전의 수혈 유구, 성토대지, 귀금속을 만들었던 공방(工房), 동서방향의 석축열, 건물지, 곡물이나 과일 등을 저장했던 것으로 보이는 창고시설, 수혈주거지 등 백제시대 각종 유구 20여기가 새롭게 확인되었다. 그!
러나 이 지역이 통일신라에서 근세에 이르기까지 지속적으로 사용되면서 백제시대 유구와 문화층이 상당부분 파괴되어 유구의 양상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없는 것이 많았다.

2003년도(

1 2 3 4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