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중원문화권 대표 산성 유적, 충주 장미산성 학술발굴조사 착수
작성부서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 보도일 2022년 10월 24일
작성자 김태선 조회수 1484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 저수시설 조사로 성내 생활상 규명 예정 / 10.25. 개토제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소장 문재범)는 충주시(시장 조길형)와 함께 오는 25일부터 충주 장미산성에 대한 학술발굴조사를 하기로 하고, 당일 오후 3시 발굴조사 현장에서 개토제를 연다.
*개토제(開土祭): 발굴조사를 시작하기 전 무사 안녕을 기원하며 토지신에게 지내는 제사
*발굴조사 현장 : 충청북도 충주시 중앙탑면 장천리 산77-1 일원

충주 장미산성(사적)은 한강을 따라 충주 분지로 진입하는 길목인 장미산에 축성한 포곡식 석축산성으로, 고구려와 백제, 신라가 첨예하게 대립한 중원역사문화권의 대표적인 삼국시대 산성 유적으로 평가된다. 기존 발굴조사는 장미산성의 성벽 중 일부 구간만 대상으로 해 성벽 구조와 축조기법 등을 제한적으로 확인한 바 있다.
*포곡식(包谷式) : 성내에 계곡이 포함되도록 계곡 주변 능선을 따라 성벽을 축조한 방식

이번 발굴조사에서는 충주 장미산성 북문지 일원의 가장 낮은 지역에 있는 추정 저수시설을 조사하여 당시 생활상에 관한 자료들을 규명하고자 한다. 이후에 성문과 성벽, 성내 시설물 등 산성을 구성하는 주요 부분에 대해서도 중장기적 조사를 진행하여 축성 기술과 특징, 산성의 변천 과정 등 장미산성이 갖는 역사·문화적 가치를 심도 있게 연구하고자 한다.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중원역사문화권 성곽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밝히고 그 성과를 시민들과 공유할 계획이다.


[포맷변환]충주 장미산성 원경.jpg

< 충주 장미산성 원경 >

첨부파일

메뉴담당자담당부서 : 문화재청 담당자 : 문화재청 대변인실 연락처 : 042-481-467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