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문화재청, 문화유산 첨단 탐사·조사기술에 4년간 92억 원 지원
작성부서 연구기획과 보도일 2022년 04월 28일
작성자 문화재청 조회수 522

- 4. 28. 매장문화재 탐사조사 최적화 기술 개발 위한 사업협약(서면) 체결 -


문화재청(청장 김현모)은 문화유산 탐사와 조사에 ICT(정보통신기술) 등 첨단 기술을 접목하기 위해 ▲ 문화재조사용 스마트 탐사장비 개발, ▲ 자율운항기술을 이용한 수중문화재 조사용 무인자유이동체 개발, ▲ 문화재 디지털 실측도면 제작을 위한 지능형 솔루션 개발 등 3개 과제에 2025년까지 4년간 92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2021년도부터 「제1차 문화유산 보존‧관리 및 활용 연구개발 기본계획(2021~2025)」에 따라 1단계 ‘문화유산 스마트 보존‧활용 기술 개발(R&D)’ 사업을 통해 11개 과제를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 3개 과제가 신규로 추가되면서 탐사조사에 대한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현장에서 적용해 산업기반을 구축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와 관련하여 지난 1월 문화재청은 국립문화재연구원(원장 직무대리 김성일)을 통해 ‘2022년 문화유산 연구개발사업’을 공고하여 ‘매장문화재 탐사조사 최적화 기술 개발’ 3개 과제에 대해 4월 28일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오뷰,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산학협력단 등 주관연구개발 기관을 포함한 총 9개 기관과 연구개발사업 협약을 맺었다.


매장문화재 조사에 신속하고 정밀한 첨단기술 적용 필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문화재청은 이번 협약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을 이용한 무인 비행체와 지상이동형 탐사장비, 수중문화재 조사용 장비의 개발로 다양한 조사환경에서 정확성·안전성·효율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디지털 실측 기술 개발을 통한 조사 부담을 덜어 공공데이터 품질을 강화하고, 나아가 문화유산 보존복원, 문화유산 산업 생태계 기반 조성, 응용 기술 산업 활성화에도 이바지하기를 바란다.


이와 별도로, 문화재청은 지난해부터 진행 중인 인공지능 기반의 전통건축 손도면을 도면화하고, 지능형 목조건축 유형 기술 개발과 초고해상도 3차원 입체(3D) 데이터 생성 기술 개발 등 ▲ 문화재 디지털 기반을 구축하는 3개 과제와 문화재 도난 방지 지능형 기술, 문화재 보존관리를 위한 방사선 진단·분석·처리 기술, 동산문화재 재해‧재난 대응과 응급 보존처리 기술 개발 등 ▲ 문화재 수리·안전관리 혁신 사업 8개 과제도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상업적,비상업적 이용 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문화재청 정책총괄과
김선국 사무관(☎042-481-3115) / 국립문화재연구원 연구기획과 김도형 사무관(☎042-860-9135)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메뉴담당자담당부서 : 문화재청 담당자 : 문화재청 대변인실 연락처 : 042-481-467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