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묻는 질문

자주 묻는 질문은?
자주 문의하시는 사항을 분류별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자주 묻는 질문 외 답변이 필요한 문의사항은 홈페이지의 [소통마당>민원신청] 메뉴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자주 묻는 질문 상세보기
제목 왕이름을 조(祖)와 종(宗)으로 나누는 기준은 어떤 것인가요?
분류 문화재상식
나라를 세웠거나 변란에서 백성을 구한 굵직한 업적이 있는 왕에 조(祖)를 붙입니다. 
앞선 왕의 치적을 이어 덕으로 나라를 다스리며 문물을 왕성하게 한 왕은 대개 종(宗)으로 부릅니다. 
「예기」의 「공이 있는 자는 조가 되고, 덕이 있는 자는 종이 된다.」는 데 따른 것입니다. 
선의 27 왕 가운데 태조, 세조, 선조, 인조, 영조, 정조, 순조, 등 7명만 조자를 썼습니다. 
죽어서 왕으로 대접받지 못한 연산군과 광해군을 제외한 나머지 왕은 모두 종을 씁니다. 
태조는 나라를 처음 세웠기 때문에 조가 붙습니다. 
나머지 조 자 왕은 큰 국란을 극복했거나(선조, 인조), 반정을 통해 왕에 오른 경우(세조)입니다. 
영조, 정조, 순조는 숨지고 바로 종을 썼지만 조 자로 바뀌었습니다. 
조선 후기로 갈수록 조와 종을 나누는 기준이 불투명해졌습니다. 
조와 종은 원래 격에 차별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조가 종보다 나은 것처럼 받아들여지는 바람에 이런 이름 바꾸기가 생긴 것으로 보입니다. 
살았을 때와 다르게 왕들에게 이런 이름을 만들어 붙이는 것은 역대 왕과 왕비의 신주를 모시는 왕실 사당 종묘에 신위를 모실 때 쓰기 위해 섭니다. 
이런 이름을 묘호(廟號)라고 부릅니다.
조와 종으로 죽은 왕을 부르는 것은 삼국시대 신라 무열왕이 사용했고, 고려 태조 왕건 이후 죽 쓰다가 원의 간섭으로 쓰지 못했습니다. 
조선에서만 처음부터 끝까지 이 이름법을 사용했습니다.


메뉴담당자담당부서 : 문화재청 담당자 : 문화재청 고객지원센터 연락처 : 1600-0064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