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전북 문화재 연구의 새 장,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개소
작성부서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작성자 박지선
보도일 2019년 10월 01일
조회수 468

- 국립문화재연구소의 7번째 지방연구소, 개소식 10.4.(금) 오후 3시 -


 문화재청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소장 오춘영)는 삼례문화예술촌(전북 완주군 삼례읍) 내의 임시청사에서 오는 10월 4일 오후 3시에 개소식을 개최한다.
  * 위치: 전라북도 완주군 삼례읍 삼례역로 75 / 건축면적 : 527㎡(2동, 지상 2층)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는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의 6개의 지방연구소들(경주, 부여, 가야, 나주, 중원, 강화)에 이어 7번째 연구소로 지난 7월 23일 신설되었으며, 전라북도 지역의 문화재 조사‧연구를 담당한다. 


  참고로, 전라북도에는 고분유적, 관방유적(군사목적의 시설 유적), 도성유적, 불교유적 등 다양한 유적이 분포하고 있으나 각종 개발 사업과 지역의 조사연구 역량 부족으로 훼손되거나 방치되고 있어 국가 차원의 학술조사연구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는 출범 직후부터 전라북도 지역의 문화유산 조사연구 현황을 파악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2020년부터는 ‘초기철기와 가야 시대를 중심으로 하는 고대문화유적 조사연구’, ‘고건축 문화재 조사연구’ 등 본격적인 중장기 연구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또한, 국립문화재 연구기관으로서 지역사회의 문화기반 강화에도 적극 이바지할 것이다.


  문화재청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 전북지역의 문화유산과 관련한 발굴조사‧연구 성과를 대내외적으로 널리 알리고 이를 바탕으로 문화재 가치를 새롭게 창출해 나가는데 전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공공누리 제1유형 : 출처표시, 상업적,비상업적 이용 가능, 변형 등 2차적 저작물 작성 가능

  이 보도자료와 관련하여 더 자세한 내용 설명이나 취재를 원하시면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기획운영과  
  태규옥 사무관(☎063-290-9302), 박지선 주무관(☎063-290-9303)에게 연락해 주시기 바랍니다.

첨부파일

메뉴담당자담당부서 : 문화재청 담당자 : 문화재청 대변인실 연락처 : 042-481-467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