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문화권 유적조사연구

중요선사, 역사유적에 대한 기획 학술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국가적으로 보호하고 있는 사적지의 정비, 복원을 위한 조사 및 사적지 지정을 위한 사전조사도 담당하고 있다. 또한 개발이나 도굴 등으로 훼손, 멸실될 우려가 있는 유적과 민원 발생의 소지가 있는 긴급한 사안의 중요 유적도 조사하고 있다.

함안 아라가야 추정 왕궁지(咸安 阿羅加耶 推定 王宮址)

함안 아라가야 추정 왕궁지 목록
유적명 함안 아라가야 추정 왕궁지 시대 삼국시대
지정 비지정 조사기간 2018년

아라가야 추정 왕궁지는 경상남도 함안군 가야읍 가야리 266번지 일대에 위치하며, 해발 약 25m~35m의 낮은 구릉지에 해당한다. 이 곳은 1587년에 편찬된 조선시대 읍지 『咸州誌』卷之一古跡條‘古國遺址白沙里扶尊亭之北有古國之墟周回一千六百六尺土築遺址至今宛然世傳伽耶國舊基云’을 근거로 傳안라왕궁지로 추정되었으며, 1656년 동국여지승람에서는 ‘古國墟’라 하였다.
1916년 일제강점기 고적조사보고에는 이 일대의 도면과 여러 장의 사진이 남아있으며, 초석이 확인된 작은 가야동을 ‘傳王宮址’로 추정하였다. 현재 토축 성벽과 주변 건물지 등에 대한 발굴조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아라가야 왕성의 실체를 처음으로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로 가치가 높다. 토축은 정교하게 쌓아 올린 대규모 성벽으로 확인되었으며, 목탄층은 성벽 축조과정에서 조성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또한, 토성 내부에서는 목책열과 건물지, 방형의 수혈유구가 발견되었고, 유물은 고배, 기대, 연질토기편 등이 출토되었다.

1920년 조선고적도보
조사구역 전경

함안 우거리 토기생산유적(咸安 于巨里 土器生産遺蹟)

함안 우거리 토기생산유적 목록
유적명 함안 우거리 토기생산유적 시대 삼국시대
지정 비지정 조사기간 2018년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의 연구과제 “가야 고분과 유물 연구”와 관련하여 2018년에 기획된 발굴조사로서, 가야 토기의 생산 및 유통 체계 연구를 위한 기초자료조사의 일환으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조사지역이 위치한 함안 법수면 우거리 일대는 가야 토기 산포지로 알려져 있으며, 가마 생산지가 밀집되어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우리 연구소는 2018년 초 우거리 일대의 토기생산유적 추정지에 대한 지표조사를 진행하여 조사지역을 선정하고,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하였다. 조사 결과 길이 11m에 이르는 대형 토기 가마터와 폐기장이 함께 확인되었으며, 이에 대한 구조 및 내부 토층 퇴적 양상, 층위별 출토유물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가야 유적과 유물에 대한 조사연구는 주로 고분과 고분에서 출토된 유물을 중심으로 진행되어 온데 반해, 이번 토기 생산유적 발굴조사 결과는 아라가야의 토기 생산과 유통, 나아가 교역 경제 등에 대한 다양한 연구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이번 조사는 가야 고분과 유물 연구의 폭을 넓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적 전경(좌-가마, 우-폐기장 / 남동-북서)
가마 전경(남동-북서)

김해 봉황동유적(김해 봉황동유적)

김해 봉황동유적 목록
유적명 김해 봉황동유적 시대 삼국시대
지정 사적 제2호 조사기간 2015년 ~ 현재

김해 봉황동 유적은 청동기시대부터 삼국시대까지의 복합유적으로 대성동고분군과 수로왕릉의 남쪽, 봉황대 구릉 및 주변 일대에 분포한다. 이곳은 금관가야(42~532년)의 왕궁으로 추정되는 지역으로 현재 김해 회현리 패총과 봉황대 유적을 포함하여 사적 제 2호로 지정되어 있다. 봉황대유적은 일제강점기인 1900년 초에 발굴 조사되어 ‘김해기’ 패총의 표지적인 유적으로 알려지면서 주목을 받았다. 당시 확인된 ‘김해식 토기’는 한국 고고학 편년연구의 지표가 되었으며, 봉황동 유적 일대에서 판축상 5세기 대의 토성이 확인됨에 따라 이 지역을 금관가야 고도(古都)의 중심지로 추정하는데 큰 기여를 하였다.
현재까지 발굴조사를 통해 삼국시대 건물지와 소성유구, 수혈유구 등이 확인되었다. 3호 건물지는 먼저 만들어져 있던 5호 건물지를 부수고 만들어졌다. 건물지의 외곽으로는 벽기둥을 세웠고, 이를 모래를 섞은 점토를 둘러 보강한 것으로 보인다. 바닥은 점토를 깔아 다져 지면을 고르게 정지하였다. 내부에는 크고 작은 수혈(구덩이)들이 다수 확인되었으나 용도를 알 수 없다.
발굴조사에서는 시루와 항아리 같은 일상용토기와 굽다리접시 등과 같은 의례용 토기 및 송풍관 같은 생산 관련 유물도 확인되었다. 또한 소량의 장신구(굽은옥, 유리구슬)와 육,해상 동물의 유체가 다수 출토 되었다. 출토된 유물들의 시기는 4~5세기 대의 것으로 판단되며, 향후 추가 조사를 통해 더 많은 유물을 확보하여, 유적의 성격을 명확하게 밝힐 예정이다.

봉황동 유적 전경
1호 소성유구

창녕 교동고분군 (昌寧 校洞古墳群)

창녕 교동고분군 목록
유적명 창녕 교동고분군 시대 삼국시대
지정 사적 제514호 조사기간 2009년 ~ 현재

창녕 교동고분군은 계성고분군, 영산고분군과 함께 창녕지역 대표 고분군으로 송현동고분군과 함께 사적 제514호로 지정되어 있다. 2009년부터 2010년 실시한 주차장 정비구역 내 고분 발굴조사는 1918~19년 일제강점기(9기 조사) 및 1992년 동아대학교 발굴(5기 조사) 이후 18년만에 실시한 것으로, 창녕군이 ‘교동고분군 주차장 정비사업’ 진행 중에 고분이 있음을 확인, 유적 보존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2009년부터 2010년까지 발굴조사를 실시하게 되었다. 조사결과, 봉분 직경 19m에 이르는 중대형의 앞트기식 돌방무덤(橫口式石室墳) 1기와 조선시대 건물지 등이 확인되었다. 이 무덤의 주인공은 관옥, 은제허리띠와 고리자루큰칼을 차고 있었으며, 부장칸에는 각종 토기류, 마구류 및 순장인골편 등이 출토되어 고대 매장의례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 자료를 확보할 수 있었다. 특히 은제허리띠와 장식은 완형이 세트로 출토되어 출토 예가 드문 자료를 확보하게 되었다.

2013년부터 2014년까지 조사한 교동 88호분은 개석 노출에 따른 고분의 추가 훼손을 막기 위해 실시되었다. 고분의 잔존 규모는 직경 17.6m(남북), 높이 약 3m이고, 봉토는 분할 구획 성토하였으며, 호석은 동쪽 절반만 남아 있다. 횡구식석실분으로 석실은 남북 길이 6.7m, 동서 너비 1.3m, 높이 2.0m이며, 바닥에는 2개의 시상석이 마련되어 있다. 도굴이 되었으며, 남단벽과 중앙부에서만 토기류 및 철기류의 유물이 확인되었다.

2014년부터 현재까지 목마산 기슭에 교동고분군 내 미정비 지역인 39호분 및 주변고분에 대한 발굴조사가 진행 중에 있다.

함안 성산산성 (咸安 城山山城)

함안 성산산성 목록
유적명 함안 성산산성 시대 삼국시대
지정 사적 제67호 조사기간 1991년 ~ 2016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