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쉽게 풀어 소개하는 북한 초창기(1940~60년대) 고고학
작성부서 고고연구실
작성자 홍밝음
보도일 2019년 07월 10일
조회수 369

-『북한 고고학 정기간행물 해제Ⅱ-력사제문제‧문화유물‧문화유산‧고고민속 해제집』발간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는 북한의 초창기 고고학적 연구 성과가 수록된『력사제문제』, 『문화유물』, 『문화유산』, 『고고민속』을 해제하여 수록한 『북한 고고학 정기간행물 해제Ⅱ-력사제문제‧문화유물‧문화유산‧고고민속 해제집』을 발간하였다.
  * 해제: 책의 내용 등에 대해 대략적으로 설명함


  국립문화재연구소는 2007년부터 현재까지 ‘개성 고려 궁성(만월대) 남북공동발굴조사’를 추진하는 동시에, 접근성이 상대적으로 어려운 북한의 고고학적 연구 성과와 연구동향 등을 보다 쉽게 국민이 공유할 수 있도록 기초자료를 축적하고 연구도서 발간도 꾸준히 진행 중이다. 2012년에는 『북한 국보유적 연혁 자료집』, 2013년에는 『개성일대 문화유적 연혁 자료집』과 『개성의 문화유적』, 2016년에는 『북한 정기간행물 고고학 문헌목록』을 발간하였고, 2017년에는 『북한 고고학 정기간행물 해제Ⅰ-조선고고연구 해제집』 등을 발간하였다.

  이번에 발간하는 총 4종의 해제집은 1940년대부터 1960년대까지 북한에서 출판된 고고학 관련 정기간행물에 대한 해제 내용을 수록하여, 광복 이후 북한의 사회관념, 역사인식, 시대구분, 고고용어 등을 손쉽게 파악할 수 있다.


  『력사제문제』는 조선역사편찬위원회에서 1948년부터 1950년까지 총 18집 125편이 발간되었으며, 『문화유물』은 조선물질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