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고대 제철기술 복원·탑평리 유적 발굴보고서 발간
작성부서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
작성자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
보도일 2020년 04월 06일
조회수 613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 제공]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국립중원문화재연구소는 고대 제철기술 복원과 발굴조사 등 최근 연구 성과를 정리한 보고서 4종을 펴냈다고 6일 밝혔다.

발간 책자는 '중원 지역 제철기술 복원연구 종합보고서', '고대 제철기술 복원실험(5·6차) 결과보고서', '전통 철물 제법 기준 마련 및 활성화 방안 연구 종합보고서', '충주 탑평리 칠층석탑 주변부지 내 유적 발굴조사 보고서'다.

'중원 지역 제철기술 복원연구 종합보고서'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진행한 연구 결과를 수록했다. 제철유적 발굴조사, 제철시료 자연과학적 분석과 해석, 제철실험 복원 과정에 관한 내용을 담았다.

'고대 제철기술 복원실험(5·6차) 결과보고서'는 2017년과 2018년에 실시한 제련(製鍊·광석을 용광로에 넣고 녹여 금속을 만드는 작업), 정련(精鍊·원료에서 금속을 뽑아내 정제하는 작업), 단야(鍛冶·철을 달구고 두드리는 작업) 실험 결과를 기록했다.

'전통 철물 제법 기준 마련 및 활성화 방안 연구 종합보고서'는 전통 철물 관련 문헌을 집성하고, 조선시대 건축물에 사용된 철 제품 제작 기술을 분석했다.

충주 탑평리 유적에서 시행한 2017∼2018년 발굴조사 성과는 '충주 탑평리 칠층석탑 주변부지 내 유적 발굴조사 보고서'에 담았다. 제방 시설로 추정되는 적석(積石·돌을 쌓음) 유구(遺構·건물의 자취)와 기와 등 삼국시대, 통일신라시대 유적·유물 정보를 실었다.

중원문화재연구소는 보고서를 누리집(www.nrich.go.kr/jungwon)에 공개한다.

psh59@yna.co.kr

메뉴담당자담당부서 : 문화재청 담당자 : 문화재청 대변인실 연락처 : 042-481-4672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