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보기
제목 강화 석릉 주변 고분군에서 고려 시대 향로 다리·석수 등 확인
작성부서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작성자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보도일 2019년 06월 03일
조회수 595
-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 2차 발굴 성과 설명회 개최 /
6.4. 오후 2시 -

  문화재청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소장 배병선)는 사적 제369호인 강화 석릉의 주변 고분군에 대한 2차 발굴조사 성과를 오는 4일 오후 2시부터 현장에서 공개한다.
  * 강화 석릉(江華 碩陵): 고려 제21대 희종(熙宗, 1181~1237년, 재위 1204~1211년)의 능
  * 발굴조사 현장: 인천광역시 강화군 양도면 길정리 산183번지



  강화는 한강 이남의 유일한 고려 도읍지로 1232년(고려 고종 19년) 몽골 침략에 맞서 개경에서 강화도로 천도한 후 1270년(원종 11년)까지 39년간 수도 역할을 했던 곳으로, 역사적으로 이 시기를 강도(江都) 시대라 칭한다.



 

  올해 3월부터 6월까지 진행 중인 이번 2차 조사는 석릉 동쪽에 인접한 능선을 따라 축조된 고분 9기를 대상으로 하였다. 매장 주체부는 돌덧널무덤(할석조 석곽묘)과 판돌을 이용한 돌덧널무덤(판석조 석곽묘), 널무덤(토광묘) 등 비교적 다양한 형태를 띠고 있으며, 묘역은 여러 단의 석축을 이용하여 구획하였고 봉분 뒤쪽 주변에는 낮은 담인 ‘곡장’(曲墻)을 두른 특징이 있었다.   
  * 돌덧널무덤(石槨墓): 지하에 깊이 움을 파고 부정형 할석 또는 덩이돌로 직사각형의 덧널을 짠 무덤
  * 널무덤(木棺墓): 시신을 안치하는 매장 주체부가 나무널로 된 것
  * 곡장(曲墻): 무덤 뒤의 주위로 쌓은 낮은 담

 

 

 

  또한, 이번 조사에서는 당시 상장례를 유추해볼 수 있는 유물인 지진구(地鎭具)가 나와 주목된다. 지진구는 건물을 짓기 전 땅의 기(氣)를 진압하여 안전을 빌기 위해 봉안한 상징물로, 석릉 주변 고분군에서 나온 것은 무덤을 쌓아 올릴 때 제의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지진구 형태로는 도기호(항아리)와 동물모양의 철제 향로 다리 등이 발견되었다.
  * 도기호: 아가리가 넓고 목이 짧으며 몸통이 넓은 저장용기



 

  이밖에도 40호 돌덧널무덤 후면 쪽에 석수(石獸)로 양과 호랑이 모양의 석양(石羊)과 석호(石虎)를 각각 1구씩 세워두었으며 인근 52호 돌덧널무덤 묘역에서는 사람모양의 석인상이 확인되어 고려 시대 묘역 구조를 밝힐 수 있는 기초 자료를 확보하였다.  
  * 석수(石獸): 무덤 인근에 세운 동물모양 상으로 석호는 능을 지키는 수호신, 석양은 사악한 것을 피하며 명복을 비는 뜻을 담고 있음
  * 석인상(石人像): 문신과 무신모양의 상으로 능묘 앞에 세우는 피장자(被葬者)를 수호하는 상징물의 하나로 돌로 조각한 사람의 형상



 

  참고로,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는 강도 시기 고분문화를 복원하기 위하여 지난해 5월부터 8월까지 석릉 주변 고분군에 대한 1차 발굴조사를 진행하였다. 1차 조사에서는 다양한 묘제의 고분 6기를 확인하고 도기병, 작은 유병(油甁), 중국 송나라(북송)의 화폐인 북송전(北宋錢) 등을 수습한 바 있다.



 

  문화재청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도 석릉 주변 고분군을 비롯하여 강화 지역 능묘 조사연구를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강도 시기 고분문화를 체계적으로 밝혀 나갈 예정이다.

 

 

<52호 돌덧널무덤에서 나온 지진구(도기호와 철제 동물형 향로)>

<52호 돌덧널무덤에서 나온 지진구(도기호와 철제 동물형 향로>

첨부파일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의 정보와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